2020.02.24 (월)

  • 맑음속초6.8℃
  • 맑음-2.1℃
  • 흐림철원1.8℃
  • 흐림동두천2.5℃
  • 흐림파주1.7℃
  • 맑음대관령0.4℃
  • 구름많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5.4℃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5.7℃
  • 구름많음서울2.4℃
  • 맑음인천2.6℃
  • 맑음원주-0.3℃
  • 맑음울릉도6.6℃
  • 맑음수원0.4℃
  • 맑음영월-2.7℃
  • 맑음충주-3.5℃
  • 맑음서산-0.9℃
  • 맑음울진7.3℃
  • 박무청주-0.7℃
  • 맑음대전-1.8℃
  • 맑음추풍령-4.1℃
  • 맑음안동-3.5℃
  • 맑음상주-2.8℃
  • 맑음포항5.3℃
  • 맑음군산-0.8℃
  • 맑음대구0.3℃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4.2℃
  • 맑음창원2.1℃
  • 맑음광주0.8℃
  • 맑음부산6.7℃
  • 맑음통영2.9℃
  • 맑음목포1.3℃
  • 맑음여수3.0℃
  • 맑음흑산도6.9℃
  • 맑음완도2.2℃
  • 맑음고창-0.8℃
  • 맑음순천-3.2℃
  • 맑음홍성(예)-1.9℃
  • 맑음제주6.2℃
  • 맑음고산7.4℃
  • 맑음성산6.3℃
  • 구름조금서귀포8.3℃
  • 맑음진주-2.5℃
  • 흐림강화3.1℃
  • 맑음양평-1.2℃
  • 맑음이천-1.5℃
  • 흐림인제-1.7℃
  • 구름조금홍천-2.0℃
  • 맑음태백2.5℃
  • 맑음정선군0.4℃
  • 맑음제천-4.0℃
  • 맑음보은-4.3℃
  • 맑음천안-3.0℃
  • 맑음보령1.0℃
  • 맑음부여-3.1℃
  • 맑음금산-3.7℃
  • 맑음부안1.3℃
  • 맑음임실-3.9℃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2.2℃
  • 맑음장수-4.6℃
  • 맑음고창군-0.7℃
  • 구름조금영광군-0.5℃
  • 맑음김해시2.6℃
  • 맑음순창군-2.7℃
  • 맑음북창원2.1℃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1.3℃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2.0℃
  • 맑음해남-2.7℃
  • 맑음고흥-2.7℃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4.2℃
  • 맑음광양시3.4℃
  • 맑음진도군1.2℃
  • 맑음봉화-4.0℃
  • 맑음영주-3.3℃
  • 맑음문경-2.4℃
  • 맑음청송군-3.6℃
  • 맑음영덕5.8℃
  • 맑음의성-5.3℃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3.1℃
  • 맑음경주시-0.4℃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2.9℃
  • 맑음밀양-1.9℃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3.6℃
  • 맑음남해2.4℃
제약바이오협, MIT 통한 美 바이오생태계 진출 박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제약바이오협, MIT 통한 美 바이오생태계 진출 박차

존 로버트 MIT 이사, 국내 제약사에 산·학 연계 프로그램 소개

  • 기사입력 2020.01.22 12:24


21일 MIT ILP 설명회 전경.jpg

21일 MIT ILP 설명회 전경

 

 

“미국 보스턴에서는 기업과 대학·정부기관·스타트업 등이 협력해 혁신적인 성공 사례를 만들고 있습니다. 협회와 컨소시엄을 통한 한국 제약사들의 참여도 큰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21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에서 개최한 ‘MIT ILP(미국 메사추세츠공대 산·학 협력프로그램)’ 설명회에서 존 로버트 MIT 대관(CR) 수석 이사가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대표들에게 이같이 강조했다고 22일 밝혔다.

 

MIT ILP(Industrial Liaison Program)는 전 세계 약 260개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한 산·학 협력프로그램이다. MIT ILP는 보스턴 켄달스퀘어에 위치한 150개 이상의 연구소와 3000명 이상의 교수·연구진, 1800여 개의 스타트업 등을 토대로 첨단 기술의 상업적 성과를 위한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 11월 원희목 회장이 미국 보스턴에서 MIT와 논의한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수요 파악과 산·학 협력프로그램 설명을 위해 MIT 생명과학 담당 주요 인사 및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스타트업 대표 등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가지게 됐다.

 

원 회장은 지난해 보스턴 바이오밸리에서 혁신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를 확인하고, MIT 및 케임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CIC) 등과 지속적인 교류 및 협력을 다짐한 바 있다.

 

이날 존 로버트 MIT 수석 이사는 ILP에 가입한 생명과학 기업들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며, 한국의 제약바이오기업도 ILP를 통해 MIT 교수·스타트업 등과 맞춤형 개별 미팅 및 컨퍼런스 참여 혜택 등을 다양하게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MIT ILP의 스타트업 익스체인지 프로그램의 경우 연간 약 600회 이상의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한다. 기업마다 프로그램 디렉터를 배정해 관심 분야의 연구진, 스타트업 등과 하루에도 수차례 미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일본 다케다제약도 2014년부터 MIT ILP에 참여, 다양한 비즈니스 미팅을 토대로 MIT 암연구소와 항암제 개발 등에 나서고 있다. 한 제약사의 경우 임상시험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고, 다른 기업은 특화된 분야의 원료합성기술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과 협력 계약을 맺었다.

 

존 로버트 이사는 “워낙 많은 교수진과 스타트업이 있다 보니 예상치 않은 훌륭한 파트너를 찾기도 한다”며 “MIT에 와서 경험하기 전에는 이게 중요한지도 모를 수 있지만, 보스턴 켄달스퀘어의 바이오 생태계에서는 사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빠르게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관심이 있는 국내 제약사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MIT ILP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약바이오분야의 컨소시엄 참여는 70년 역사의 MIT ILP에서 첫 시도로, 개별 참여보다 기업들의 연회비 등 부담을 줄이고 보다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원희목 회장은 “미국은 글로벌 제약바이오산업의 45% 이상을 차지하는 선진 시장으로, 그중 보스턴은 최고 수준의 대학과 병원, 스타트업, 다국적 제약사 R&D 본부 등이 자리 잡아 혁신의 글로벌 허브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이 역동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글로벌 생태계에 우리 제약바이오산업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